Slow is Love, 예산대흥슬로시티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Home > 문의 및 답변  
총 게시물 76,083건, 최근 181 건
   
'귀금속 훔치고 노래방 가고'… 연말연시 현직 경찰들 기강 해이
글쓴이 : 김명종 날짜 : 2021-01-14 (목) 16:48 조회 : 0
광주 남부경찰서는 특수절도 혐의로 광주 서부경찰서 모 지구대 소속 임모 경위를 붙잡았다고 7일 밝혔다. 임씨는 지난달 18일 오전 4시쯤 광주 남구 월산동 한 금은방에 침입해 2500만원 상당의 귀금속을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임씨는 범행 당시 마스크와 모자를 착용하고 미리 준비한 도구로 잠겨있던 금은방 문을 부수고 매장에 침입하는 등 치밀함을 보였다. 범행 이후에는 경찰 수사를 피하려고 차량 번호판을 가리고 폐쇄회로(CC)-TV 감시망이 느슨한 곳을 골라 이동하기도 했다.

임씨의 치밀한 도주 행각으로 수사에 난항을 겪은 경찰은 끈질긴 추적 끝에 임씨가 광주의 한 병원에 입원한 사실을 파악하고, 범행 20일 만에 붙잡았다.

훔친 귀금속은 장물로 처리하지 못하고 임씨가 보관하고 있는 것을 수사팀이 회수했다. 경찰 관계자는 “임씨가 억대의 도박 빚에 시달렸다고 털어놨다”며 “수사가 진행되는 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하겠다”고 말했다.

충남 보령에서는 현직 경찰 간부가 코로나19 특별방역 기간에 밤늦게까지 노래방에서 술을 마시는 추태를 부렸다.

보령경찰서 A 경감과 보령시체육회 직원 등 4명은 지난달 31일 오후 10시 40분까지 보령 한 노래방에서 노래방 문을 닫고 외부 조명도 끈 채 술을 마셨다. 이날은 오후 9시부터 다음 날 오전 5시까지 노래방 영업이 금지된 연말연시 특별방역대책 기간이었다. 노래방에서는 물과 무알코올 음료 외의 음식을 팔 수 없고 4㎡당 1명만 입장이 허용됐다. 보령시는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을 위반한 것으로 보고 노래방 업주를 경찰에 고발하는 한편 A 경감 등에게 과태료를 부과할 방침이다. 경찰도 A 경감에 대한 감찰을 벌이고 있다.

http://n.news.naver.com/article/022/0003540482

이름 패스워드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